오늘의 연재
더보기

베스트 e연재

더보기
YES 스페셜65화윤아진,
언제부터 시작됐는지 알 수 없다. 정신을 차렸을 땐 이미 완전무결하게 사로잡힌 후니까. 하지만 시작을 알 수 없는 이 감정이 그녀를 망가트릴까 봐, 쉬이 다가가지 못 했다. 깊이를 헤아릴 수 없는 검은 욕망에 지레 겁을 먹고 도망칠까 봐, 신중에 신중을 기했다. 그러나 지금껏 억누른 욕망에 한계가 온 듯싶다. 이젠 내가 가져야겠다. -본문 中- 그는 그녀를 옆에 두기 위해 치밀한 계략으로 달아날 수 없는 덫을 놓았다. 하지만 과연 덫에 걸린 건 누구일까. 집착과 사랑의 경계에 선 태산그룹 후계자 강우진일까. 도망가기 위해 발버둥치는 사랑스러운 주세윤일까.

무료 e연재

더보기
Alternate Text
예스24 e연재 로그인
예쓰리 추천!
예쓰리가 반한 작품
  • 바다와 뭍을 잇는 여인
    용왕의 청혼 대대로 용왕의 비(妃)는 뭍사람이었다. 하늘이 말하길, ‘바다와 뭍을 이어주는 여인을 맞...
  • 잔혹한 세상이 사랑을 부른다
    야수거미 [19금 미스터리, 소유욕, 로맨스 소설 ] "이런 말 들어본 적 있니? 거미는 ...
  • 금역(禁域)을 넘어선 마음
    사랑해서 그랬어 부모의 재혼으로 남매가 된 사이. 가족이란 끈으로 묶여버린 동생 혜주를 태서는 사랑하고...
  • “떨어져요. 내게서 당장.”
    위험한 호위기사 “종종 아가씨들의 놀이대상이 호위기사일 때도 있다고 하더군요.” 가슴이 철렁하고 내려앉...
  • 금역(禁域)을 넘어선 마음,그
    사랑해서 그랬어 부모의 재혼으로 남매가 된 사이. 가족이란 끈으로 묶여버린 동생 혜주를 태서는 사랑하고...